마을유래

부여군민에게 투명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인쇄 페이스북 트위터

군사리

백제때의 아성인 성흥산성이 있으며 백제시대부터 이고을을 다스리는 관아가 있는 지역이다.
백제때는 가림군에 속했었다.
고려때는 임천군에 속했으며 조선시대 초기에는 임천군 읍내면 지역이었다.
조선시대 말기에는 임천군청이 있었으므로 임천읍내, 또는 군사(軍司)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임천면에 편입되었다.
누룩구석, 내건너, 돌팍모랭이, 밤동산, 쇠죽골, 염통고개, 장인말, 절골, 호리동, 읍내, 좌동등의 자연마을이 있다.
또한 임천향교, 성흥산성, 유금필사당, 군사리소나무, 임천군 관아터등이 있다.

구교리

북쪽에 위치한 성흥산 주변에서 남쪽으로 흐르는 산의 줄기가 동쪽에 대흥산 같은 명산을 남기고 남쪽에 산악지대를 조성하는 그 서쪽으로 들을 조성한 지역에 구교리는 자리한다.
임천향교가 있었으며, 오류정이라는 정자로, 성리학의 고장으로, 그리고 선비들의 풍류로 알려진 지역이기도 하다.
조선시대 말기에는 임천군 읍내면의 지역으로 향교골 또는 구교라고 하였다.
1914년 행정구역개편 때 가림리, 세동리, 학봉리를 병합하여 구교리라고 해서 부여군 임천면에 편입시켰다.
향교골에는 임천향교가 옛날에 있었다.
성흥산 남쪽 자락에 유서깊은 대조사가 자리잡고 있다.
삼가레 마을에는 임천중학교가 있으며, 지금은 폐교되었지만 임주초등학교가 있었다.
가는골, 가사리, 향교골, 삼가레, 오류정, 황새울등의 자연마을이 있다.

두곡리

두곡리는 금강을 사이에 두고 전라북도와 경계를 이루며 사동천을 사이에 두고 세도면과 경계를 나누는 야산과 들녘에 두곡리는 자리한다.
백제때는 가림군에 속했으며 고려때는 임천군에 조선시대 초기에는 두모곡면 지역이었다.
조선시대 말기에는 두모곡면 지역으로 두 냇물이 합친다 하여 두모곡 또는 두모골, 두므골, 두곡이라하였는데, 고종 32년(1895)에 읍내면에 편입되었다.
1914년 행정구역개편때 나산리, 사동리, 북동리, 남성리의 각 일부를 병합하여 두곡리라 하여 부여군 임천면에 편입시켰다.
자연마을로는 두곡, 거먹개, 나르뫼, 못재, 시엉골, 절골 등이 있다.

칠산리

들 가운데 낮은 일곱봉우리의 산이 있으므로 칠산이라 하였다.
백제때는 가림군, 고려때는 임천군에 속했으며 조선초기에는 임천군 동변면 지역이었다.
1895년에는 읍내면에 편입되었다가 1914년 행정구역개편때 입석리, 와종리, 남성리의 일부를 병합하여 칠산리라 해서 부여군에 편입되었다.
조선숙종 13년(1687)에 창건하여 사액이 내려진 칠산서원이 있으며 배향인물은 시남 유계다.
자연마을로는 칠산, 선돌, 민머루, 와종, 남성굴등이 있다.

비정리

남쪽에 흐르는 금강변에 위치해서 임천면 남쪽에 자리한 비정리는 서북쪽의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들에 둘러싸인 들녘이다.
백제때는 가림군에, 고려때는 임천군에 속하였다.
조선시대초기에는 임천군 지곡면 지역이었다.
1895년(고종 32)에는 지서면에 편입되었다가 1914년 행정구역 개편때에 비동리, 초동리, 내동리, 송정리를 병합한후 비동과 송정의 이름을 따서 비정리라 하고 임천면에 편입시켰다.
자연마을로는 개뜸, 부웡매, 비랭이, 사공 뒤, 송정, 안골, 옥삼밭골, 팔풍쟁이 등이 있다.

탑산리

입포천과 남당천, 달산천과 사태천으로 조성된 넓은 들에 탑산리는 위치한다.
백제때는 가림군에 고려때는 임천군에 속해서 서천과 한산으로 통하는 큰길이 있었다 한다.
조선시대에는 임천군 지곡면이었다가 고종때에는 지서면에 편입되었다가 1914년 행정구역 개편때에 남당리, 달산리, 초일리, 탑리와 대적면의 왕동리 일부를 병합하여 탑리와 달산의 이름을 따서 탑산리라 하여 부여군 임천면에 편입시켰다.
용인산에는 임천 기우단이 있고, 중요 민속자료로 지정된 임천 상무사가 있다.
자연마을로는 남당, 독벼루, 매산골, 탑리, 초일이 있다.

가신리

가신리는 고려 원종 때 원명국사가 보광사를 중수하고 머물렀다는 보광사지와 사적을 기록한 보광사중창비 및 그 부도가 확인된 지역이다.
백제때에 가림군, 고려때는 임천군에 속했다.
조선시대에는 임천군 서변면지역에 속했다.
1914년 행정구역개편때에 가라리, 검신리, 가장리를 병합하여 가라와 검신의 이름을 따서 가신리라 하여 부여군 임천면에 편입시켰다.
자연마을로는 가라, 가장골, 검신, 보광골이 있다.

옥곡리

옥곡천을 중심으로 넓은 들이 조성되고 옥이 나왔으므로 옥실․옥곡이라 불렸다.
백제때는 가림군, 고려때는 임천군에 속했다.
조선시대 초기에는 지곡면이었다.
고종때 지서면에 편입되었다가 1914년 행정구역 개편때 옥곡리라 하고 부여군 임천면에 편입되었다.
이이명의 묘, 설천선생충노비, 가신저수지가 있다.
자연마을로는 옥곡, 장뜸, 재뜸이 있다.

발산리

지형이 중의 바라와 같다 하여 발전․발산이라 하였다.
백제때는 가림군, 신라때는 가림군, 고려때는 임천군, 조선시대초기에는 임천군 서변면 지역이었다.
고종때 지서면에 편입되었다가 1914행정구역 개편때 발산리라 하고 부여군 임천면에 편입시켰다.
자연마을로는 발산, 괴정, 새터, 영고개등이 있다.

만사리

백제때는 가림군, 고려때는 임천군에, 조선시대초기에는 임천군 서변면 지역이었다.
고종때 지서면에 편입되었다가 1914행정구역 개편때 원우리, 만우리, 사산리를 병합하여 만우와 사산의 이름을 따서 만사리라 하여 부여군 임천면에 편입시켰다.
토지신과 곡식신에게 제사를 지내던 임천사직단과 조박, 조성복, 조현소를 모신 반산서원이 있다.
자연부락에는 개묵실, 골말, 남산, 말머루, 비야쟁이, 사산, 새터말, 원머루, 윗말이 있다.

점리

옹기점이 있었기에 점골 또는 점촌이라 하였다.
백제때는 가림군, 신라때는 가림군, 고려때는 임천군, 조선시대 초기에는 임천군 박곡면 지역이었다.
고종때 성백면에 편입되었다가 1914행정구역 개편 때 점리라 해서 부여군 임천면에 편입시켰다.
자연부락에는 점골, 검지내, 되니, 든적골, 소나무모퉁이, 안장고개, 역티, 지정매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