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유래

부여군민에게 투명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인쇄 페이스북 트위터

지석리

지석리 마을 내에는 고인돌이 있는데 고인돌은 고분암, 고제암 또는 백제시대의 삼충신이 나라를 지키려 사비성으로 갈때 암을 하나씩 가져다 놓고 충성을 맹세했다고 하여 일명 표충암이라고도 전하여지고 있다.
이에 따라 마을 명칭도 지석 또는 석촌이라 부르다가 1914년부터 지석리라 불리웠으며, 그 후 상지는 지석1리, 중지는 지석2리, 하지는 지석3리로 분리하였다.

천당리

천당리에는 천등산이 있으며, 3개 행정리로 되어있다.
교촌과 당곡을 합하여 천당1리라 하고, 계백장군의 출생지이자 무술수련장이었다고 전하는 천당2리는 천등산 맨 위에 있다고 이름 붙여진 상천과 상천과 하천의 중앙에 위치한 중천을 합친 마을이며, 천당3리 하천 마을은 면소재지가 있는 마을로 각 행정기관이 모여있다.
마을명이 추원골이라 하였으나 천등산 맨 아래 있다 하여 하천이라고 불리어졌다.

팔충리

팔충리는 마티와 무쇠점으로 뜸이 생기게 되었는데, 마티는 지금의 덕림로로 한양에 과거보러 말타고 가는 사람들의 말굽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하여 마티라 했다고 전하며, 그 후 두현으로 개칭하였다가 현재 팔충1리라 하고 있다.
무쇠점은 사락골이라는 곳에서 무쇠가 나와 농기구를 만드는 재료가 되었다하여 무쇠점이 되었고, 또한 물줄기가 많아서 가뭄을 알 수 없다고 하여 수철이라 하다가 팔충2리가 되었다.
이 두 마을을 합하여 옛날 팔충신이 났다 하여 팔충면이라고 하던 이름을 따라 팔충리라 했다.

복금리

1914년 군폐합 당시 상금리, 하금리, 복심리와 소년동 일부를 병합하여 복심과 상금의 이름을 따서 복금리라 하였으며, 그 후 상금, 매곡, 금학 3개 행정리로 구분하였고, 상금인 복금1리는 숲이 잘 우거지고 물고기가 살기 좋은 하천이 흐르고 있어 어은곡이라고도 불리우며, 복금2리는 매화낙지가 있다 하여 매까실이라 하다가 매곡이라 부르고 있고, 금학은 대나무가 많았던 대숲골과 짐승골을 합하여 복금3리라 부르고 있다.

만지리

만지리는 산수동, 소년동, 만지, 하만지 등 4개 행정리로 이루어져 있으며 본래 만지울 또는 만지동이라 불리어 오다가 만지리라 부르게 되었다.
산수동은 산봉우리가 높고 향기가 있다 하여 향덕곡이라고도 불리우고, 소년동은 소년이 많았거나 젊은이가 많이 산다는 뜻으로 들이 있는 마을의 뜻인 '펄마을'과 '번말'이 소년동으로 바뀌었다.
만지는 만지울, 만지동이란 이름을 따라 만지라 했고, 하만지는 사랑골이라고도 부르고 있다.

현미리

현미리는 1500년경 김해김씨에 의하여 마을이 형성된 것으로 추정되며, 그 후 밀양박씨와 나주정씨가 들어왔고,전해오는 말에 의하면 김씨 박씨는 아래뜸, 정씨는 위뜸이라 했다고도 한다.
본래 임천군 가화면 지역으로서 마을 앞에 아름다운 산이 외따로 있으므로 선미 또는 현미라 부르다가 그 후 1914년 군폐합 당시 현미리라 고쳐 부르게 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다.

가화리

가화리는 용동리, 마차리, 금남리, 송정리 일부를 병합하여 가화리라 부르고 있으며 용동리는 용동으로 마차실, 금남리(병목안)은 금마라 고쳐부르고 있다.
가화리는 가화저수지에 서동요세트장이 건립되어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며 계백장군 무예촌 건립을 계기로 부여관광의 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청남리

청남리는 천등산 하남쪽에 위치한 마을로 청등과 시남을 합하여 청남리라 부르고 있다.
특히 시남인 청남2리는 마을을 둘러싸고 있는 산 형국이 신하가 임금께 아침 에를 올리는 듯 하여 골짜기 이름도 제신곡, 신앙곡, 개문터가 있으며 이 셋을 합하여 신앙곡이 되고 그 유래로 시남이 되었다고 전하여 지고 있다.

오덕리

오덕리는 수침리, 장자리 등을 합하여 오덕사의 이름을 따서 오덕리라 부르는 것이 현재에 이르고 있으며, 오덕1리는 오덕리에서 으뜸되는 마을로 지형이 물방망이처럼 생겨 옛날에는 수침리라고도 하였으며, 오덕2리는 태봉이라 부르다가 마을 중심지에 장자 거부의 터가 있다 하여 장자라 고쳐부르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