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유래

부여군민에게 투명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인쇄 페이스북 트위터

북촌리

북촌리 마을은 홍산면에서 역사적으로 행정의 중심적 위치에 있었을 뿐만아니라 면사무소를 비롯 초등학교, 중,고등학교, 파출소, 보건지소등 면 단위 기관들이 이 마을에 소재하고 있으며 면내의 중심적인 마을이라 말할수 있다.
홍산의 동.북쪽에 위치 해서 과거 수렵인이 사냥을 다녔던 발자욱이 묻힌 곳이며 때로는 고려말기 침입해온 왜구를 무찌르기 위해 최영 장군의 말굽소리가 요란하였을 것이고 조선 선조때 반란의 기수로 등장한 이몽학의 말굽소리가 성급하게 뛰어다녔던 그 역사적인 태봉산 아래에 북촌리는 위치한다.
백제때는 대산현(大山縣)의 고을이었으며 조선초기부터 鴻山縣 縣內面의 지역으로서 홍산면의 행정 중심지가 되기 시작하였다.
조선시대말기는 鴻山郡 郡內面의 지역으로서 鴻山郡廳 북쪽이 되므로 北村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때에 坐村, 厲壇里의 각 일부를 병합하여 北村里라 칭하다가 아타골, 상북을 북촌1리, 하북을 북촌2리, 모장골, 관주산, 연봉을 북촌3리라 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남촌리

북쪽으로는 멀리 車嶺山脈의 준령이 산악지대를 이루고 그 산이 남쪽으로 내려오면서 낮아지는 산과 산사이에 넓은 들을 조성한 그 일각에 南村里는 위치한다.
동북쪽으로는 胎峯山이 그리고 서북쪽으로는 玉女峯이 낮은 산악지대를 이루고 앞으로는 넓은 바다같은 들녘이 펼쳐지는 안쪽으로 자리하고 있다.
백제때에는 大山縣의 중심지였으며 조선시대 초기에는 鴻山縣 縣內面의 지역으로서 조선시대 선조때에는 이몽학의 난이 일어남에 따라 그 이후엔 다시 鄕村으로 변모해 갔다.
조선시대말기에는 鴻山郡 郡內面의 지역으로서 홍산군청의 남쪽에 있으므로 南村이라 불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때에 藥峴里, 安養里 일부를 병합하여 남촌이라 해서 홍산면에 편입되었으며 약막재를 남촌1리, 상남, 옷재, 암거리를 남촌2리, 하남을 남촌3리, 닷전모랭이, 성하를 남촌4리라 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홍양리

홍산의 영산인 飛鴻山이 서북쪽으로그 위용을 자랑하고 남쪽과 동쪽으로 낮은 야산지대와 들에 홍양리는 위치한다.
신석기시대에 이미 서해안을 따라 남쪽으로 흐르던 인류의 이동이 西林에서 내륙쪽으로 통행하면서 그 인류가 비홍산 문화를 조성할 때 수렵인들이 안식처로 택한 곳이 홍양리 일대이고 농경시대를 맞이하면서 들이 개간되고 大山縣이 처음 고고성을 울릴 때 가장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였던 곳이 이 지역이다.
일명 홍산의 舊古基로 불리우는 이유도 여기에 원인이 있는 것이다.
백제때는 大山縣에 속했으며 조선시대 초기에는 鴻山縣 縣內面의 지역이었으며 조선시대 말기에는 鴻山郡 郡內面의 지역이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때에 安養里와 上西面의 閑洞, 新西里를 병합하여 飛鴻山의 홍(鴻)자와 安養里의 양(養)자의 이름를 따서 홍양리라 칭하였다.

좌홍리

홍산면의 동남쪽에 위치해서 낮은 야산지대라기보다 들에 자리한 지역이 좌홍리이다.
옛날에는 큰 비가 올때마다 금천(金川)의 물이 범람을 해서 농경지 및 도로 등이 침수하는 피해를 입는 지역이다.
또한, 좌홍리 앞뜰은 구룡평야의 허리에 대치하는 지역으로 농업적 요건이 풍부한 지역이며, 작은좌촌은 구석기시대의 유적(고토양층과 석영암제 쵸핑툴(Chopping Tool) 1점이 수습되었고, 백제시대의 적갈색 연질 심발형토기 및 회청색 경질의 타날문토기편이 수습되고 있어 인류의 정착은 구석기시대부터였고 농업이 발달된 지역이다.
백제때는 大山縣에 속했으며 조선시대초기에는 鴻山縣 縣內面의 지역이었으며 조선시대 말기에는 鴻山郡 郡內面의 지역이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때에 坐村과 上東面의 三川里 일부를 병합하여 坐鴻이라 하고 홍산면에 편입하였다.

교원리

교원리 마을은 북쪽으로는 높은 산악지대를 이루고 남쪽으로 산악지대가 서서히 흐르면서 서쪽과 동쪽으로 준령을 이루는 그 사이로 들이 놓여지고 준령이 동서로 깔려 오면서 들과 교차하는 지점에 교원리는 위치한다.
교원리 서쪽으로는 胎峯山이 우뚝서고 북쪽으로는 鴻山鄕校가 동쪽에는 驛村이 위치한다.
백제때는 大山縣에 속했으며 조선시대초기에는 鴻山縣 縣內面의 지역이었으며 조선시대 말기에는 鴻山郡 郡內面의 지역이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때에 역촌, 서원골, 교촌, 북촌일부를 병합하여 校村과 書院의 이름따서 교원(校院)이라 칭하고 조선시대 숙홍역(宿鴻驛)이라는 역촌이 교원1리, 향교골, 서원골, 쭝재등을 합해서 교원2리로 홍산면에 편입하였다.

토정리

북쪽에 우뚝 솟은 天德山이 남쪽으로 그 준령을 이으면서 그 산과 계곡과 냇물 사이에 들을 조성하고 마치 바람을 가리는 형국으로 접경을 이은곳에 마을이 자리하고 토정리는 위치한다.
風水設에 의하면 토정리의 地形은 토끼 형상을 한 산에 龍이 누워있는 형국이라 토산지상 유와룡형(ꟙ山之上 有臥龍形)이라 하였는데 그 형국의 모듬 장소를 발견하면 유복해진다고 전하나 아직 아무도 발견하지 못하였다 한다.
백제때는 大山縣에 속했으며 조선시대 초기에는 鴻山縣 縣內面의 지역이었으며 조선시대 말기에는 鴻山郡 郡內面의 지역이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때에 토동(土洞)과 정동(亭洞), 구산동(龜山洞), 여단(厲壇) 일부를 병합하여 토동(土洞)의 토(土)자와 정동(亭洞)의 정(亭)자의 이름을 따서 토정리(土亭里)라 하여 홍산면에 편입하였으며 토동과 가르내를 토정1리, 거그메, 덕고개, 수랑골을 토정2리, 여단, 정주안을 토정3리라 칭하고 현재에 이르고 있다.

상천리

홍산면의 최북단에 위치하여 내산면과 경계를 이루는 상천리는 산이 많은 지역이다.
남쪽으로는 상천저수지가 여러곳에서 흘러오는 산악지대의 물을 저장하는 구실을 하고 산 아래 계곡사이로 들이 펼쳐져 있어서 비교적 안전한 농경지대를 이루고 있다.
백제때는 大山縣에 속했으며 조선시대 초기에는 鴻山縣 大也谷面의 지역이었으며 조선시대 말기에는 鴻山郡 大也面의 지역이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때에 상노리(上老里), 하노리(下老里), 와천(瓦川), 늑동(勒洞)일부를 병합하여 상노(上老)의 상(上)자와 와천(瓦川)의 천(川)자의 이름을 따서 상천리(上川里)라 하고 홍산면에 편입하였다.
와천, 부엌배, 월구리, 모새울을 상천1리, 윗삽티, 아래삽티, 가느실, 사기점골을 상천2리라 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정동리

홍산면과 내산면의 경계를 이루는 지역에 높은 산이 산악지대를 이루며 그 산악지대가 남쪽으로 흘러 오면서 차츰 낮은 야산지대를 이루고 들을 이루는 그 분기점에 정동리가 위치한다.
정동리 남쪽으로는 南面의 三龍里 들을 지나 金川이 서쪽에서 동쪽으로 흘러가면서 농경지대를 이루고 있어 그 위쪽에 위치한 정동리는 산악에서 흐르는 물이 좋아서 선비가 많이 탄생한다고 전한다.
백제때는 大山縣에 속했으며 조선시대 초기에는 鴻山縣 大也谷面의 지역이었으며 조선시대 말기에는 鴻山郡 大也面의 지역이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때에 상정리(上井里), 백동(栢洞), 가동(加洞)과 郡內面의 소곡리(蔬谷里)를 병합하여 상정(上井)과 가동(加洞)의 이름을 따서 정동리(井洞里)라 하고 홍산면에 편입하였다.
1979년 사창(社倉)들이 경지정리(耕地整理)되면서 일명(一名) 샛터라고 부르는 하소곡부락(下蔬谷部落)이 소멸(消滅)되고 앵시동으로 이전 취락구조(聚落構造) 주택(住宅)마을을 형성(形成)하였으며 현재의 행정구역을 보면 상정(上井)과 백시동(栢市洞0을 합(合)하여 정동1리, 모랭이, 포석골, 동아시, 가동리, 앵시동을 합하여 정동2리, 소곡(蔬谷)을 정동3리라 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무정리

북쪽으로는 내산면과 동쪽으로는 구룡면과 경계를 이루며 비교적 산악이 많은 지역에 무정리가 위치한다.
백제때는 大山縣에 속했으며 조선시대초기에는 鴻山縣 大也谷面의 지역이었으며 조선시대 말기에는 鴻山郡 大也面의 지역이었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때에 선정리(仙亭里), 무중리(務中里), 무량리(務良里)일부를 병합하여 무량(務良)의 무(務)자와 선정(仙亭)의 정(亭)자의 이름을 따서 무정리(務亭里)라 하고 홍산면에 편입하였으며 그후 무량리, 선정리를 무정1리, 새암골, 쇄쟁이를 무정2리라 칭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조현리

조현리 마을은 홍산면에서 가장 북동쪽에 위치한 마을이다.
북쪽으로는 천보산과 월명산의 준령을 뒤로하고 낮은 야산지대와 들이 자리하며 구룡면과 경계를 이루고 있다.
백제때는 大山縣에 속했으며 조선시대초기에는 鴻山縣 上東面 上鳥里는 조현1리 지역이며,鴻山縣 大也谷面 薪東里, 薪西里는 조현2리 지역이었으며 조선시대 말기에는 鴻山郡 上東面. 大也面의 지역으로 새재고개 아래가 되므로 새재 또는 조현(鳥峴)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때에 상조리(上鳥里), 신동리(薪東里), 신서리(薪西里)를 병합하여 조현리(鳥峴里)라 하고 홍산면에 편입하였으며 새재마을을 조현1리, 대야골, 식송은 조현2리로 구분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